HOME > 조합소식 > 보도자료
[교통신문] LPG 원가공개, 택시요금 인상 요청
2008-06-19 오전 11:14:32 1994
LPG 원가공개․택시요금 인상 요청

택시․개인택시聯, 청와대 등 관계요로에 탄원


택시업계가 최근 LPG부탄 가격 급등에 따라 택시운송사업 경영난이 극도로 심화되고 있다며, LPG부탄의 원가공개와 택시요금 인상을 요구하고 나서 주목된다.
택시연합회와 개인택시연합회가 공동으로 청와대와 국무총리실, 관계부처 및 각 정당에 제출한 탄원서에 따르면, 업계는 5월 이후의 LPG 가격 인상만으로도 월 개인택시 대당 7만884원, 일반택시 대당 16만 3820원의 추가손실이 발생하고 있다.
특히 지난해 6월에 비해서는 개인택시가 대당 월 21만9825원, 일반택시 50만8040원에 이르러 더 이상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이 업계의 주장이다.
이에 따라 업계는 LPG 수입사와 정유사가 매월 고시하는 가격 결정에 투명성과 신뢰성을 인정할 수 있도록 LPG원가 내역을 공개할 수 있도록 조치해 줄것을 요청했다.
업계는 또한 지난 8일 ‘고유가 극복 민생종합대책’에서 버스ㆍ화물에 대해서는 기준가격이상 유가 상승분의 50% 추가 환급금을 지급키로 했으나 택시는 제외함으로써 택시의 어려움을 방치하고 있다며, 빠른 시일내에 고유가의 연료비, 인건비, 차량가등의 운송원가 인상분을 반영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며 사실상 요금인상을 요청했다.

박종욱 기자 : Pjw2cj@gyotongn.com 2008-06-18 09:10:27
이전글 : 75 [교통신문] 부산택시조합 차기 이사장 선거 관심 고조 이전글 : 73 [교통신문] ´기자수첩´ 택시요금동결의 문제